허리 디스크는 왜 발생할까요?

요추간판탈출증, 국내에서 흔히 허리디스크라고 불리는 질환은 현대인에게 많은 발생이 보고되고 있는 질환입니다.

이 질환이 디스크라고 불리는 이유는 척추 사이에 있는 디스크에서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인데, 디스크 표면인 섬유륜에서 균열이 발생하면서 내부에 있던 수핵이 탈출하는 현상을 요추간판탈출증이라고 부르며 오늘날 발생하고 있는 가장 대표적인 척추질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디스크라고 하는 구조물은 물풍선처럼 생겼습니다.

끈적끈적한 액체의 수핵과 그것을 감싸는 얇은 막인 섬유륜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러한 형태의 디스크는 척추 사이에서 제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척추 사이에서 쿠션 역할을 하며 척추뼈가 부딪히는 것을 막고 외부에서 발생하는 충격까지 흡수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요추간판탈출증은 디스크 표면, 섬유륜에서 균열이 발생하면서 나타나는 질환인데 일반적으로 퇴행성 병변은 신체 노화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데 허리디스크 질환은 자세나 습관의 문제로 인해 특정 디스크에 하중이 많이 가해져 퇴행성 병변이 가속화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질환이 자주 발생하는 부위는 요추 4번과 5번 사이 디스크, 그 다음 요추 5번과 천추 1번 사이 디스크, 마지막으로 요추 3번과 4번 사이 디스크 순으로 많이 발생합니다.

이런 문제는 자세나 습관에 따라 특정 부위의 디스크가 지속적으로 압박을 받으면서 퇴행성 병변이 생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디스크는 내부 수핵이 탈출해 주변 신경근에 염증 반응을 일으킬 때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 때문에 일부 환자들은 디스크가 파열됐음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상당히 나중에 나타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증상이 나타나면 옴짝달싹 못할 정도로 심한 통증과 함께 다리에서 저림이나 통증을 동반한 방사통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런 허리디스크는 현대인의 삶의 형태에 따라 발생하는 경향이 늘었는데, 일을 하기 위해 장시간 앉아 있는 사람들이 늘면서 허리에 부담이 누적됐기 때문입니다.

허리에 가해지는 하중은 서 있을 때에 비해 약 2배 늘어난다고 하며, 앉아 있을 경우에는 척추 전만 자세를 유지하지 못할 때 특정 디스크에 하중이 크게 가게 되고 이로 인해 퇴행성 병변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입니다.

디스크 질환은 보존적 치료가 우선입니다.

주로 약물치료와 주사치료, 운동치료, 물리치료, 도수치료 등이 병행되며 주사치료에서는 신경차단술이라는 치료법이 대표적으로 시행되어 증상완화를 진행하고 신체가 회복되는 방향의 치료를 진행하면서 장기간의 상황을 보게 됩니다.

그러나 이러한 치료를 시행함에도 호전이 보이지 않거나 초기 진단 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경우 비수술적 치료를 실시하기도 합니다.

요추간판탈출증의 비수술적 치료는 수핵을 성형하여 신경근으로 가는 것을 막는 목적의 수핵성형술, 신경근에 닿아 염증을 일으키는 경우라면 신경근을 보호하는 목적의 수핵감압술이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다양한 치료와 함께 일상생활에서의 자세교정과 운동을 병행하여 보다 빠른 회복 및 재발에 대비하는 것이 큰 도움이 됩니다.

요추간판탈출증의 비수술적 치료는 수핵을 성형하여 신경근으로 가는 것을 막는 목적의 수핵성형술, 신경근에 닿아 염증을 일으키는 경우라면 신경근을 보호하는 목적의 수핵감압술이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다양한 치료와 함께 일상생활에서의 자세교정과 운동을 병행하여 보다 빠른 회복 및 재발에 대비하는 것이 큰 도움이 됩니다.

한가람신경외과의원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50

한가람신경외과의원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50한가람신경외과의원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로 550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