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건희 여사 모친 사문서 위조 공모 의혹 형사부 배당(2022)

검찰이 석영 요시 대통령의 배우자인 김 건 히로시(김·곤 히)여사가 자신의 어머니와 공모한 사문서를 위조했다는 의혹을 수사한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 중앙 지검은 지난 달 19일 김 여사의 사문서 위조 및 행사 혐의 고발 사건을 형사 3부(서 정식 부장 검사)에 배당했다.

김 여사의 어머니인 최 모 씨는 2013년 경기도 성남시 마을동 경기도·분당구·도동의 땅을 사들이는 과정에서 은행에 347억원을 맡긴 것처럼 통장 잔액 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 받았다.

시민 단체”사법 정의를 바로 세우는 시민 행동”(사세 행)은 최 씨의 1심 재판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7월 김 여사를 공범으로 경찰에 고발했다.

사세헹은 “최 씨가 김 여사의 회사 감사에 몰래 연락 하는 허위 잔액 증명서를 위조하도록 부탁하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고, 김 씨도 이런 상황을 사전에 충분히 인지하고 직접 감사에 위조를 부탁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이 사건을 수사했던 서울 경찰청 반 부패·공공 범죄 수사대는 3월 김 씨에 대해서 증거 불충분으로 한 송치 결정을 내리고 사공 세 행이 이 처분에 불복하고 이의를 신청하는 검찰이 수사하게 됬다.

김죠(김·전 영)기자 [email protected]

검찰이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가 자신의 어머니와 공모해 사문서를 위조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한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19일 김 여사의 사문서 위조 및 행사 혐의 고발 사건을 형사3부(서정식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김 여사의 어머니 최모 씨는 2013년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사들이는 과정에서 은행에 347억원을 맡긴 것처럼 통장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시민단체 사법정의 바로 세우기 시민행동(사세행)은 최씨의 1심 재판이 진행 중이던 지난해 7월 김 여사를 공범으로 경찰에 고발했다.

사세행은 “최씨가 김 여사의 회사 감사에 몰래 연락해 허위잔액증명서를 위조해달라고 부탁하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고, 김씨도 이 같은 상황을 사전에 충분히 인지하고 직접 감사에 위조를 부탁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이 사건을 수사한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 3월 김씨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 불송치 결정을 내렸고, 사세행이 이 처분에 불복해 이의를 신청해 검찰이 수사하게 됐다.

김종용 기자 [email protected]

 

error: Alert: Content selection is disabled!!